담임목사 칼럼/詩

  • 예배와 말씀 >
  • 담임목사 칼럼/詩
[서정詩] 여름과 가을 사이
운영자 2021-09-23 추천 0 댓글 0 조회 104

 

2021. 9. 22.

* 사진: 강원도 산과 산 사이 명월리 마을

* 여름과 가을 사이에 서서 흘러가는 세월을 읽다.

정든 사람 떠남과 새 만남에 초연해야 할 牧會(목회)의 현장이 떠오른다.



 

 

 

자유게시판 목록
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
이전글 [서정詩] 때로는 가을도 비에 젖는다 운영자 2021.10.05 0 105
다음글 [서정詩] 레썸 피리리 운영자 2021.09.02 0 171

08610 서울 금천구 시흥대로75길 20 (시흥동, 산돌중앙교회) 산돌중앙교회 TEL : 02-803-1135 지도보기

Copyright © 산돌중앙교회. All Rights reserved. MADE BY ONMAM.COM

  • Today7
  • Total122,570
  • rss
  • facebook
  • facebook
  • 모바일웹지원